진료기록사본발급안내 온라인상담 카톡상담 진료시간 오시는길 TOP

병원소개

Hospital Info

대표원장칼럼
HOME   >   병원소개   >   대표원장칼럼
제목 귀건강 이야기(12) "존재하지 않는 소리를 듣는 이유? 이명(耳鳴)"
작성자 관리자
날짜 2010-07-13 오전 9:43:49

동물들에게 소리 듣기는 생존을 위한 첫 번째 방어선인 조기경보체계이며, 이를 통해 ‘경계태세’를 갖추게 된다. 야생동물에게는 바스락대는 나뭇잎 소리나 풀의 ‘쉬’하는 소리 등 예기치 않은 소리는 가능한 위험에 대한 조기경보가 된다. 이때 뇌 줄기가 활동적이 되고 동물들에게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아드레날린이 뿜어져 나와 심장박동이 빨라지고 호흡이 깊고 빨라지게 되어 불안감이 증가되면서 도망가거나 날아갈 준비를 한다. 경계상태는 그 소리가 바람이나 낙엽 등 위험이 아닌 소리임이 확인될 때까지 계속되며 일단 확인되면 경계를 풀고 뇌 줄기는 대기 상태로 돌아간다. 그러나 사람은 이 같은 동물적 반응뿐만 아니라 소리 듣기를 기초로 생각, 느낌, 감정 등을 쌓고 상호작용을 한다.

달팽이관에서 소리를 감지한 후 뇌에서 소리를 지각하기까지는 0.2초 정도 아주 짧은 시간이지만 그 사이 모든 종류의 상호작용이 발생하는데, 이 0.2초의 시간은 빠른 컴퓨터에서 처럼 인간의 뇌에게도 역시 긴 시간이 된다. 우리는 소리를 들을 뿐만 아니라 소리로 인해 여러 방식으로 육체적, 감정적 영향을 받을 수 있다. 아주 매혹적인 음악을 들을 때면 짜릿한 흥분이 척추를 타고 흐르는 것을 느끼지 못하는 사람은 아마 없을 것이다. 아직까지 청각생리학적으로 소리의 전달과정과 뇌의 다른 부위와의 매우 복잡한 상호작용은 정확하게 알지 못한다. 그러나 이런 복잡한 과정을 다 모른다고 하더라도 달팽이관에서 대뇌 청각센타에 이르는 전달과정 어디에서든 발생할 수 있는, 평소와 다른 전기적인 활동이 여러 다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정도로만 이해하자. 어떤 이유에서든지 청각전달 과정에서 발생하는 전기적 활동의 변화는 주변에 아무런 소리가 존재하지 않을 때조차 뇌에서는 소리로써 인식을 하게 된다. 이것을 눈이 찔렸을 때와 비교해 보자, 눈을 찔리는 순간 우리는 섬광을 보게 된다. 눈에 빛이 비추지 않았음에도 시각체계의 변화된 전기활동이 뇌의 시각센타에 의해 ‘빛’으로 인식된 것이다. 이제 여러분들은 아무 소리도 존재하지 않는데 ‘소리’를 듣는 이유를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을 우리는 ‘이명’이라고 부른다. 그러나 이 이명은 단지 소리가 들린다는 것 이외에 많은 추가적인 증상을 일으킨다. 왜냐하면 조기경보 효과가 계속되면 사람은 항상 경계태세를 유지해야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명이 있는 사람은 항상 불안해하고 화, 짜증을 잘 내며 집중을 할 수 없게 된다.

전체인구의 약 90%가 살면서 한번이상의 이명을 경험하며, 17%가 이명으로 인해 불편을 겪는다고 한다. 그러나 이중 일부만이 병원을 찾고 약 1%만이 이명으로 인해 정상생활에 심한 지장을 초래하게 된다. 그렇다면 왜 이런 차이를 보이는 것일까? 우리는 청각신경생리적 이론을 토대로 한 현대 이명이론을 통해 이것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현대 이명이론은 이명이 내이의 달팽이관에 있는 청각세포의 손상이 가장 흔한 원인으로 간주하고 있으나 실제 이명은 손상된 내이에서 생기는 것이 아니라 뇌의 잘못된 인지프로그램에서 기인된 것으로 이해되고 있다.(그림 1)

리정보가 셀 수 없이 많은 연결을 통해 뇌로 전달되면 더 복잡한 과정을 거쳐 각 소리의 고유한 의미를 인지하게 된다. 그런데 따라 어떤 소리는 기분이 좋고 어떤 소리는 참기 어려우며, 동일한 소리라고 해도 상황에 따라 참을 수 있고 참기 어려운 경우가 있다. 개가 짖을 때 자기가 집에 돌아왔을 때 환영인사로 들을 때는 기쁠 수도 있으나 이웃은 시끄럽다고 벽을 칠 수도 있는 것이다. 즉 소리의 정보는 단지 의미뿐만 아니라 감정도 유발하게 된다. 이런 현상은 소리를 전달하는 청각경로가 감정을 담당하는 변연계라고 하는 뇌신경계와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또한 소리정보는 기억을 담당하는 기억중추하고도 연결되어 있어 들리는 소리는 이미 기억중추 속에 입력되어있는 소리들과 비교되어 이미 그 소리가 친숙하여 해가 없는 것으로 간주되면 그 소리는 우리의 의식에 도달하지 않게 된다. 기차 길 옆의 호텔에 묵게 되는 경우 처음 며칠은 기차가 지나갈 때마다 잠에서 깨게 되나 차츰 뇌는 무의식적으로 지나가는 기차 소리가 아무런 해가 없다는 것을 알게 되고 귀는 소리를 뇌로 전달하지만 그 소리는 의식되지 않아 잠은 잘 깨지 않게 된다.

그런데 우리 몸의 모든 감각기관은 24시간 바쁘게 작동한다. 눈은 우리가 잠을 자고 있는 동안에도 어둡다는 정보를 알려준다. 귀는 위험으로부터 우리를 보호하기 위해 항상 깨어 있다. 모든 감각기관은 뇌로 지속적인 정보의 흐름을 일으킨다. 즉 매 초마다 사람의 뇌는 1백만 바이트의 데이터를 받는데, 이 양은 디스크 하나의 용량에 해당된다. 이러한 많은 양의 정보를 모두 받아들인다면 아마 우리는 완전히 마비되어 아무 일도 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1초에 단지 3 바이트 정도의 데이터만을 처리할 수 있다. 이는 컴퓨터가 많은 데이터를 저장하고 있으나 실제 화면에 보여주는 것은 극히 일부만 보여 주는 것과 같은데, 우리의 의식도 시스템에 저장된 극히 일부분만 보여 줄 수 있다. 따라서 우리 뇌의 인지기능은 용량이 작으므로 불필요한 것들에 낭비되어서는 안 되는데 이명은 대표적으로 불필요한 인지임에는 틀림없다. 그래서 이명 환자들은 흔히 집중이 되지 않고 생각하기도 어렵다고 호소하는 것이다. 따라서 우리의 인지 능력은 무의식적인 중추에서 많은 양의 데이터를 걸러주어야만 효과적으로 기능을 발휘하게 된다. 즉 가장 중요한 정보만 우리의 의식 스크린에 나타나야 하는데 그것은 현재의 기분(변연계에 의해 결정된다)뿐만 아니라 기존의 기억에 의해서 결정되는 것이다. 소리를 전달해주는 과정을 흔히 컴퓨터와 비교하는데, 달팽이관과 청신경, 그리고 청각중추를 하드웨어라고 한다면, 소프트웨어에 해당되는 부분은 들은 소리를 중요하고 중요하지 않은 것으로 구별하고 기억중추와 변연계로 연결하는 과정이다. (그림 2) 어떤 프로그램은 선천적으로 존재하거나 유전이 된다고 추정되는데 그중 하나가 심장박동이나 혈액이 흐르는 소리 등 인체의 과도한 소음으로부터 귀를 보호하는 프로그램이 있어 그 소리들이 들리지 않는 것이다. 동물들의 경우 모든 프로그램이 유전되는 것으로 생각되나 사람은 후천적으로 획득되는 프로그램이 더 많은 것으로 생각된다. 이런 청각생리학적인 이해로부터 이명의 현대적인 치료가 발전되었다. 이명의 시작이 귀의 달팽이관 속 청각세포에서 시작되나 , 실제 이명은 뇌의 피질하 무의식 중추에서 나오게 된다. (그림 3A) 그래서 실제로 중요한 것은 이렇게 뇌의 피질 하에서 발생된 이명이 각자의 의식적 인지에 도달하지 않게 하느냐에 달려있는 것이다. 즉 뇌의 무의식프로그램을 잘 개발해서 이명 소리를 중요하지 않은 소리로 판단하게만 한다면 그 사람은 이명을 의식적으로 느끼지 못하게 되는 것이다. 이 과정은 시계의 똑딱거리는 소리에 익숙해지는 것에 비유할 수 있다. 어떤 사람이 낡은 시계를 구입했다고 하자. 처음 며칠 동안은 시계의 똑딱거리는 소리가 계속해서 들릴 것이다. 그러나 곧 당신은 시계소리에 익숙해지게 된다. -시계소리가 청각기관을 거쳐 뇌로 전달되어도 뇌의 피질하의 무의식프로그램은 시계소리를 중요하지 않다고 판단하고 더 이상 의식적인 인지 스크린에 보여줄 필요가 없게 된다. 이 과정을 습관화라고 하며, 이 습관화를 이용한 이명 치료를 소위 ‘이명 재훈련치료’라고 한다. (그림 3B) 이것이 성공적으로 이루어만 진다면 모든 이명은 이상적으로 완치될 수 있는 것이다.

이명은 사람이 평생을 살면서 경험하는 약물, 소음, 감기, 스트레스, 만성 피로, 퇴행성 변화 등 수 많은 부정적 요인에 의해 우리 몸을 보호하기 위한 하나의 경고등이며, 이를 계기로 잘못된 습관이나 환경 등을 능동적으로 바꾸어나가고자 한다면, 우리 뇌의 이명 프로그램은 효과적으로 바뀔 것이며, 이명뿐만 아니라 다른 건강도 아울러 함께 좋아질 수 있다는 창조와 생명의 원리를 깨달게 해준다.(그림 4) 이것이 존재하지 않는 소리를 많은 사람들이 들어야만 하는 진정한 이유가 아닐까 생각한다.
 
                                  <그림 1. 감각기관에서의 데이터 처리>
      
 

              <그림 2. 뇌의 인지가 이루어지는 과정 : 하드웨어와 소프트 웨어>
       


                                      <그림 3A. 이명의 인지과정>
내이 손상에 의해 무의식적으로 중추신경 소프트웨어에 이명이 잘못된 프로그램으로 삽입되는 경우. 이명은 분위기, 통증, 피로, 우울증 등의 다양한 외부요인이 증폭기로 작용하여 이명의 강도를 증가시킨다.
          



                                    <그림 3B. 이명의 습관화 과정>
습관화를 통해 피질하 뇌의 항바이러스 프로그램을 만들어 이명을 의식적으로 느끼지 못하기 된다.
                


                                           <그림 4. 이명의 유발 요인들>